경상남도 학자금대출 신용회복 지원사업 확대

경남도, 학자금대출 신용회복 지원사업 전국 최고 수준으로 지원 확대한다. 분할상환 초입금 지원 한도 채무금액의 10%, 100만 원으로 상향한다. 7월 18일부터 예산소진 시까지 경남청년정보플랫폼 통해 온라인 신청한다.

경상남도 학자금대출 신용회복 지원사업 확대

경상남도는 학자금대출금 장기연체로 신용유의자가 되어 취·창업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을 지원하기 위하여 학자금대출 신용회복 사업을 전국 최고 수준으로 확대한다.

학자금 대출이 장기 연체된 청년들은 카드중지, 대출제한 등 금융거래 불이익으로 경제 활동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청년들을 지원하기 위해 기존에도 학자금대출 신용회복 사업을 진행하고 있었지만, 초입금 지원 한도가 5%에 불과해 학자금 대출 분할상환 의지가 있어도 현실적인 경제적 부담 때문에 신용유의자로 머물러 있는 청년들이 많았다.

경남도는 학자금 대출상환 약정 시 필요한 초입금 지원 한도를 총채무금액의 5%에서 10%로 대폭 확대함으로써 청년들이 신용유의자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후 남은 채무금액에 따라서는 10년간(2천만 원 초과 시 최대 20년) 무이자로 분할 상환할 수 있다. 2022년 사업 최초 공고일(2022. 2. 21) 기준 경남도에 주민등록상 주소를 두고 있는 만19~39세 청년 중 학자금 대출로 한국장학재단에 신용유의자로 등록된 청년이면 누구나 신청을 할 수 있으며, 자세한 신청 방법과 지원내용은 경상남도 누리집과 경남청년정보플랫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청은 7월 18일부터 예산소진 시까지 할 수 있으며, 등기 접수로 신청하는 것이 불편하다는 청년들의 의견을 수용하여 경상남도 청년정보플랫폼(http://youth.gyeongnam.go.kr)을 통하여 온라인으로 간단하게 신청할 수 있게 개선했다.

한편, 학자금대출 신용회복 지원사업은 한국장학재단과 협약을 통해 진행되고 있어 경남도의 초입금(채무액의 10%, 100만 원 한도) 지원뿐만 아니라, 한국장학재단에서 연체 이자까지 전액 감면받을 수 있어 청년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남도는 지난 2019년 최초 사업 시행 이후 그간 초입금 지원, 한국장학재단의 연체이자 감면 등 총 9억4600만 원을 지원하여 지난 6월까지 388명의 경남 청년들이 신용유의자에서 벗어날 수 있게 도왔다.

김상원 경남도 청년정책추진단장은 “학자금 대출 신용회복 지원사업이 경제적인 어려움이 있던 청년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경남의 청년들이 경제적 자립기반을 마련하고 든든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청년 지원정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